<공원을 오는 삶>이란

project8x의 <공원을 오는 삶>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고 한국거리공연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인 2019 <예술가가 공원을 기록하는 방법> 공모선정작으로, 낙산공원과 일대의 이야기를 듣고 기록하고자 기획되었습니다.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낙산공원과 근처 지역들의 역사, 그리고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들을 아카이브 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

2019년 가을동안 공원을 방문하여 근처 거주민과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약 50여편 이상의 인터뷰를 수집하였습니다. 이것을 정리하고 편집하여 2편의 인터뷰 다큐멘터리를 제작하였습니다. 현재 낙산 전시장에 2개의 모니터를 통해 비치된 본 다큐멘터리는 각 54분, 45분 45초의 상영시간을 가지고 있으며 낙산공원의 다양한 풍경과 함께, 공원과 함께 거주하거나 이용하는 이들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편집하고 나열하였습니다. 또한 11월 17일 다큐멘터리 영상의 공개와 함께, 영감을 받아 제작한 설치작품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수집과정에서 낙산공원과 그 일대에 대한 많은 현상들을 들을 수 있었는데, 저희는 이것이 흡사 지금 서울의 한 모습을 상징하는 것처럼 느끼기도 하였습니다. 오래된 역사성과 개발의 흐름, 그리고 그곳에서 생겨나고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사업에 취지에 맞춰 본 인터뷰는 어느정도 낙산공원을 소개하거나 이용하는 이야기들로 방향성이 조정 되었으며, 본 다큐멘터리에 활용되지 못한 많은 이야기들도 추후 서울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데 참조하고자 합니다.

저희 팀은 <공원을 오는 삶>을 진행하며 도시 안에서 살아가는 관찰자의 입장, 역사적으로 어울려 살아가는 공동체의 삶, 개발과 발전의 갈랫길에서 정체성을 갈등하는 현대 사회의 고뇌를 들으며 공감해 보았습니다.

공원을오는 삶 인스타비율(서울시로고버전)_2.jpg

<낙산공원>은

낙산은 서울의 동쪽, 좌청룡에 해당되는 산으로 과거 낙타의 등을 닮았다고 하여 낙산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왕실의 우유를 제공하는 소를 키워 타락산이라 불리기도 했다 합니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낙산공원은 본래 한국전쟁 등으로 인하 상당수 소실되고 관리가 되지 않았던 한양 도성의 터였다고 합니다. 상당히 근대까지 전쟁의 상흔 등이 남아있었고 어떤 경우에는 근처의 지역에서 석재가 필요할 때 성벽의 돌을 가져다 썼다고 합니다. 그렇게 근래까지 시민아파트와 무허가 건축물 등이 있던 자리를, 1997년 보상과 철거를 진행하며 2000년부터 본격적인 공원 조성 사업을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완공된 공원은 약 2.1km의 서울성곽을 따라 폭 3~4m의 산책로 등이 조성되었는데, 기록상으로는 2002년 완공되었다고 하지만 2010년까지 순차적으로 공사가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위 아래로는 삼선동, 창신동, 이화동, 동숭동 등이 맞붙어 있는데 대체로 역사가 오래된 마을(장수마을 등)과 젊음의 거리(대학로) 등이 접해있어 서울이 가진 다양성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근래 많은 매체에서 소개가 된 덕분에, 지금은 산책을 즐기는 거주민 외에도 데이트 하는 커플, 서울의 풍경을 찍고자 하는 사진가, 외국인 여행객 등이 방문하는데, 어두워지면 앞으로는 혜화와 종로, 뒤로는 삼선동과 성북구 방향으로 야경이 펼쳐져, 낙산공원 하면 서울 야경이라 칭할 정도로 서울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아침에는 근처 거주민들의 운동 코스로, 밤이 되면 야경을 보고자 방문하는 커플들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내용 중 일부 출처_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에서 발행한 낙산 이야기)

KakaoTalk_20191124_224344534.jpg

<project8x>는

project8x는 창작활동을 하는 이들의 집합으로 지금까지 보편적으로 인식되어오는 폐쇄적이고 소모적이기 쉬운 창작방법 이외에, 직접적으로 시스템 내에서 이야기를 제시 및 공감하게끔 만들고자 오종원이 기획한 유동적인 팀 프로젝트입니다. 실제의 이야기를 활용하여 서로 소통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그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하며 따라서 실제 진행되었거나 진행되고 있는 많은 이야기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2018년부터 진행되어온 본 팀 프로젝트는 세대론 적인 관점에서의 한국 사회 조망으로 시작하여 2019년에는 좀더 범위를 좁혀 주거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자 하였습니다. 재개발단지 일대 스쾃 및 리서치, 시각예술 창작행위 및 발표회 등을 가지며 이러한 이야기를 내외부의 다양한 사람들과 나눠보고자 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공원을 오는 삶>이 별도 진행되었습니다. project8x는 시각예술 창작 이외에 디자인 및 인쇄, 프로그램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으며 사회 시스템 내부에서 소통할 수 있는한, 한정되지 않는 다양한 창작을 지향합니다.

<공원을 오는 삶>은 오종원이 기획하고 시각예술 분야의 석민정 작가, 손승범 작가가 참여하였으며 프로그램 구축 및 기획, 인터뷰, 리서치, 설치작업 등을 모두 병행하였습니다.

https://8xproject.wixsite.com/home

[SHANA]gif용 (6).gif